프린트하기
목포해양대학교, "한국해양정책기술협의회" 창립총회 개최
작성자작성자 기획처 작성일작성일 2019/09/04 조회수조회수 926
첨부파일첨부파일 단체사진(메인).jpg (91.9KB) 단체사진(용량변경).jpg (302.99KB) 

 

목포해양대학교 박성현 총장은 오는 830() 오후 13시 실습선 세계로호 선상에서 한국해양정책기술협의회창립총회 행사를 갖고 12일 일정으로 해양전문가 특강, 세계로호 소개, 선상 리셉션, 해양레포츠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였다.

 

이번 행사는 전남 및 서해안 지역의 해양분야 안전, 정책 및 기술 전문가들 간의 긴밀한 인적, 학술적 교류협력과 해양사고 상시 대비를 위한 해양협력체제 구축을 위한 것으로, 전라남도, 해군3함대, 서해지방해양경찰청, 해양환경공단,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서해어업관리단, 현대삼호중공업, 대한조선 등 유관기관이 참여했다.

 

              

 

기관별로 보유하고 있는 특수전문기술, 장비 운용능력 및 국내외 법령지식 등의 상호 교류, 보급 및 전파함으로서 민(현대삼호중공업, 대한조선(전라남도, 해양수산부 및 유관기관, 해경(해군 제3함대사령부(국립목포해양대학교) 해양네크워크 기구 전체의 역량강화와 서해안 지역의 재난위기에 대하여 합동으로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

 

또한 한국해양정책기술협의회의 각 회원들은 분과별 연구위원회를 통해 앞으로 학문적, 학술적 지식 전파를 넘어 해양분야의 현장 전문가들이 지나고 있는 풍부한 현장경험, 기술적 노하우, 사고전환의 발상 및 새로운 아이디어와 다양한 정책을 자유로운 형식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제안하며 토론하는 다양한 활동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분과별 연구위원회의 주요 활동 분야는 해양환경, 해양오염방제, 해양법, 해양안전심판, 해양교통안전, 해양경비구난, 해양생태계보호, 수상레저안전, 선체 미세먼지배출저감, 미래선박건조신기술, 4차 해양산업 등이다.

    

          

 

이날 창립총회에서는 목포해양대학교 해양경찰학부 최부홍 교수가 초대 협의회장으로 선정되었으며, “서해안에서 발생하는 크고 작은 해양사고와 재난 발생 시 민···학이 신속하게 협력 대응할 수 있는 모범적인 민···학 협력모델을 구축하고, 대한민국을 깨끗하고 안전한 해양강국으로 이룩하는데 노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저녁 협의회 회원 및 관계자 등 약 150여명의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로호 선상에서 리셉션 행사를 갖고 대학의 발전 및 지역사회 동반성장에 대한 다양한 의견 수렴 및 자유로운 정책 토론의 장이 마련되었다.